지금 카드 내역을 봤는데 역시나 관건은 맥주를 끊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군.

 그런데 오늘 저녁이 되니까 맥주가 땡기기는 한다. 많이 먹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거라도 안먹으면 가끔 미칠 것 같다.


저작자 표시
신고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맥주를 끊어야겠군  (0) 2017.07.21
오래간만의 놀고 먹고 휴가  (0) 2017.07.19
집을 팔고 사고  (0) 2017.07.16
이사 준비, 마음처럼 안된다.  (0) 2017.07.02
급작스러운 이사준비  (0) 2017.06.30
월요일 아침  (0) 2017.06.26
Posted by 해색주

 거의 몇 주를 노심초사 싸워대던 일이 끝났고 신경 써야 하는 일들이 자잘하게 많았다. 일이 큰게 하나 떡 버티고 있으면 거기에만 집중하면 괜찮은데 이번처럼 자자한 일들이 많으면 오히려 더 힘들다. 자잘한 잽을 두드려 맞고 정신을 못차린다고 하면 되려나. 어제는 내가 받은 가장 큰 대출금의 대출 신청을 마무리 했고 그래서 더 걱정이 많은 날이었다. 그리고 월요일부터 DM OB 모임을 늦게까지 갖은게 가장 컸다.

 그리고 신한은행에 다니는 권혁수가 부부장 승진을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 힘든 회사에서 이리 빨리 승진을 하다니 역시 잘하는 녀석이라고 생각을 했다. 이래저래 생각이 많아서 어제 오늘 휴가 신청을 했다. 원래부터 쉬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만 거의 한계까지 왔으니, 그리 했으면 했다.

 회사에서는 계속 파업중이었고 나는 팀장일을 하면서 가장 강한 비판을 들어서 솔직히 갈팡질팡도 했고 그러면서 일은 계속 늘어만 났다. 그래도 내 조직은 계속 커져갔고 사람들은 반발은 해도 그럭저럭 잘 따라준다는 생각이 강했다. 처음부터 열정이 있어서 정말 하고 싶어서 한 일은 아니었지만 몇 달이 지나고 보니 내가 정말 노력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은 휴가를 내서 하루 종일 쉬고 아무것도 안하고 책만 보고 있다. 잠도 잘 수 있으면 계속 자두는 식으로 해서 푹 잤다. 내일부터는 다시 출근해서 일하고 여름 휴가는 없이 살아야 할듯 하다. 8월 21일에 잔금을 내고 이사가는 집 공사 시작하고 9월 초에 이사할 때까지 솔직히 긴장을 늦추기가 쉽지 않다. 아이들과 아내에게는 미안하지만 올해 여름 휴가를 별도로 준비할 여유가 없다고 할까?

 한 부서에서 지나치게 오래 있어서 유리한게 있고 불리한게 있는데, 부장님의 피드백은 그럭저럭 긍정적이었다. 앞으로 그런 피드백을 쓸만한 능력이 될까? 솔직히 올해는 관리면에서 부족하다는 생각을 정말 많이 느끼고 있다. 영어는 늘 노력하는데도 쉽지마은 않아서 계속 노력하는데, 이제 계속 열심히 노력하면 되겠지.

 놀지 말고 포기하지 말고 누구든 계속 대화를 나누도록 할 것. 


저작자 표시
신고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맥주를 끊어야겠군  (0) 2017.07.21
오래간만의 놀고 먹고 휴가  (0) 2017.07.19
집을 팔고 사고  (0) 2017.07.16
이사 준비, 마음처럼 안된다.  (0) 2017.07.02
급작스러운 이사준비  (0) 2017.06.30
월요일 아침  (0) 2017.06.26
Posted by 해색주

 결국 이사 전에 잔금을 치루고 2주동안 공사를 하기로 결정을 했다. 대출을 좀 많이 받아야 하기는 하지만, 2주 정도만 쓰고 대부분을 갚으면 되는 것이라서 크게 걱정은 없다.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이 늘어난 45백만원을 대출 받아서 갚아야 하는 상황이다. 그래도 지금 다니는 은행에서 받게 되니까 조기 상환 수수료를 면제 받을 수 있어서 다행으로 생각하고 있다.

 원래 만약을 대비해서 신용대출을 받아 놓은게 있어서 그것으로 일단 급한 불은 꺼놨고 이후 천천히 대출을 갚아볼 생각이다. 대출 금액이 많기는 하겠지만 당장 회사를 그만두는 것도 아니니 이제는 좀 마음 편하게 살면서 대출을 갚아보려고 생각중이다. 사실 이전에 학자금 대출을 갚으면서 생각보다 무리한 것도 있어서 마음 고생이 적은 것은 아니었거든.

 다음부터는 예적금 담보 대출이 아니라 신용 대출을 적절히 받으면서 갚는 것도 생각을 해봐야겠다. 아직은 4~5년 정도는 안심하고 다닐 수 있을테니 말이다. 이런 이야기는 철없는 아내와는 잘 하지 않는다. 속 깊은 이야기는 대학원 동기랑이나 가끔 하는 것이지 누구와도 하기 쉽지가 않다. 내가 처음 팀장이 되고 나서 갈팡질팡 고민하고 있을 때 조언을 해줬던 사람에게는 가끔 미래에 대한 고민도 나누고는 한다.

 이번에 이사를 가면서 그동안 놔두었던 근저당 설정도 해지하였는데, 생각보다 너무 간단하더라. 은행 가서 간단한 상담 하고 돈 4만원이면 되는 것을 갖고 나는 왜 그리 혼자 하려고 했던지. 세상은 돈이면 참 쉽게 되는데 그 돈 몇 만원 아끼려면 마음처럼 안되는 것 같더라.

 집 문제는 이제 어느정도 마무리가 되어가고 대출 약정서만 쓰면 거의 끝이 된다. 이런 저런 준비로 바쁘기 때문에 이번 여름은 오랜만에 건너 뛸 수도 있어 보인다. 대출 준비나 이사 준비로 마음이 다들 바쁘기 때문에 어디를 가고 쉬고 그럴만한 여유 자체가 없다. 가능하면 이사 끝나고 집 정리 좀 되면 어디 바닷가나 가서 조용히 지내다 오고 싶다만.

저작자 표시
신고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맥주를 끊어야겠군  (0) 2017.07.21
오래간만의 놀고 먹고 휴가  (0) 2017.07.19
집을 팔고 사고  (0) 2017.07.16
이사 준비, 마음처럼 안된다.  (0) 2017.07.02
급작스러운 이사준비  (0) 2017.06.30
월요일 아침  (0) 2017.06.26
Posted by 해색주

티스토리 툴바